먹튀라이트 스포츠뉴스
1군 등록 후 사라진 이강인의 복잡한 속사정

15498544124278.jpg

18세 어린 나이에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와 1군 게약을 맺은 이강인이지만 감독의 전술적 성향 등으로 인해 익숙한 환경에서 활약할 기회는 적은 상황이다.(사진=발렌시아 공식 트위터 갈무리)
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1군 등록. 하지만 그 이후 이강인(발렌시아)은 사라졌다.

이강인은 11일(한국시각) 스페인 발렌시아의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레알 소시에다드와 2018~2019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3라운드에 결장했다. 발렌시아는 이 경기에서 득점 없이 무승부에 그쳤다.

지난달 31일 등 번호 16번과 함께 1군에 정식 등록한 이강인은 이후 3경기째 그라운드에 나서지 않고 있다. 바르셀로나와 프리메라리가 22라운드는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이후 2경기째 출전 명단에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.

1군 등록 전 코파 델 레이(스페인 국왕컵)에서 맹활약했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. 특히 스페인 현지에서 레알 소시에다드전에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찾았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무승부만큼 아쉬운 결장이다.

정식으로 1군 선수가 된 이강인이 최근 경기에 결장하는 표면적인 이유는 경쟁 선수의 복귀다.
0 Comments
바나나몰
OK
섹파
메가토토